해질무렵 동네를 돌다가 문득 손에 카메라가 없다는 것이 아쉬웠던 순가.

다행스럽게도 주머니 깊은곳에 휴대폰이 꼼지락 거린다.


기대하지 않았던 탓일까?

다른 해질녁 사진보다 애착이 가는 사진들이다.


'사진으로 보는 세상 > 스페인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가슴 철렁한 추락의 순간  (4) 2016.09.24
네르하의 에메랄드 빛 바다  (6) 2016.01.14
하루를 보내며~ (휴대폰으로 담아본 노을..)  (1) 2015.11.22
하늘과 바다 사이에  (8) 2015.11.20
하늘을 걷다  (4) 2015.11.08
포도 송이  (5) 2015.11.05
Posted by Chris (크리스)